소상공인 60%, 매출액 90% 감소로 폐업을 고려

소상공인 60%, 매출액 90% 감소로 폐업을 고려

소상공인 60%, 매출액 90% 감소로 폐업을 고려

강종헌 0 4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가 재확산 되면서 소상공인 70%가 경영악화로 폐업을 고려한다고 조사결과가 나왔다.

소상공인연합회는 8월 31일부터 9월 3일까지 전국 소상공인 3,415 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재확산 이후 소상공인 영향 실태'를 조사한 결과 96.4%가 부정적 영향을 받고 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또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소상공인의 60%는 매출액이 90% 넘게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월 기준 사업장의 피해액을 추정하면 500만원 이상~1천만원 미만이 31.3%로 가장 높았으며, 뒤이어 100만원 이상~500만원 미만 24.5%, 1천만원 이상 19.2% 순이었다.

소상공인들은 코로나19 재확산 이후 가장 부담이 되는 사업장 경영비용으로 임대료 69.9%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는 2020년 4월초에 실시한 코로나19 사태 관련 소상공인 경영상황 실태조사에서 임대료가 38.6%에 그친 점을 감안하면 크게 오른 것이다.

사업장 전망으로는 '사업을 유지하고 있어도 폐업을 고려할 것 같다'는 응답이 절반으로 나타났고, 폐업 상태일 것 같다는 답이 22%를 차지했다.


최근 부상하는 사회적 거리 두기 3단계 격상과 관련해서는 필요하긴 하나, 소상공인 대책 방안이 수립된 이후 실시해야 한다는 답이 59.2%로 가장 많았다. 3단계 격상 시 예상 상황으로는 매우 심각한 위기라는 대답이 90.7%를 차지했다.

2차 재난지원금 논의에 대해서는 필요하다는 대답이 96.1%를 차지한 가운데, 지급 대상에 대해서는선별적 지급이 68.5%로 전 국민 지급 29.7%를 압도했다.


한편, 소상공인들은 코로나19 관련 공과금 감면 정책으로 `지방세 및 국세 감면`을 원하는 이가 46.1%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전기료 감면이 45.6%를 차지했다.


또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지원 정책에서 우선순위가 돼야 할 것으로는 소상공인 긴급경영안정자금 대출 실시가 35.4%로 나타났고, 별도의 소상공인 재난 수당 지원은 26.1%였다. 임대료 지원도 22.3%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사회적 거리 두기 3단계 격상에 대해서는 60% 가까이가 필요하지만 소상공인 대책 방안이 먼저라고 답했다.

0 Comments
Category
K창업연구소 강종헌 소장

월-금 : 9:30 ~ 18:30
토.일.공휴일 휴무
bizidea@hanmail.net
상가분양,임대,매매문의 사절합니다.
리스크를 최소화하는 사업정리법, 폐업도 전략이다

소상공인방송
희망리턴패키지
State
  • 현재 접속자 20 명
  • 오늘 방문자 424 명
  • 어제 방문자 54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