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신규실업자 60만명 돌파.. 10년만에 최대치

7월 신규실업자 60만명 돌파.. 10년만에 최대치

7월 신규실업자 60만명 돌파.. 10년만에 최대치

강종헌 0 79

지난달 신규 실업자가 60만명을 넘어 7월 달 기준 10년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16일 통계청의 구직기간별 실업자 통계에 따르면 7월 구직기간이 3개월 미만인 이른바 '신규 실업자'는 1년 전보다 7만3000명 늘어난 60만60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7월 달 기준으로 2010년 7월 66만1000명 이후 10년 만에 가장 많은 수준이다.


7월 달 기준 60만명을 넘긴 것은 외환위기 직후인 1999년(80만5000명) 이후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남아 있던 2009년과 2010년까지 세 차례뿐이었다. 올해 10년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에 대해 통계청 관계자는 "실업 기간이 1개월 정도인 실업자들이 많이 들어온 거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코로나19 발생 직후 '사회적 거리두기'로 사람들이 구직활동을 못 하면서 2~4월에 실업자가 감소했었는데 '생활속 거리두기' 전환 이후 이분들이 적극적인 구직활동에 나서면서 5월부터 7월까지 실업자가 늘어난 측면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난달 신규실업자가 늘어난 것과 대조적으로 구직기간이 6개월 이상인 이른바 '장기 실업자'는 1년 전보다 3만명 줄어든 11만2000명을 기록했다. 7월 기준 2014년(7만9000명) 이후 6년 만에 가장 작은 규모를 기록했다.

지난달 비경제활동인구가 1년 전보다 50만2000명 늘면서 1999년 이후 최대치인 1천655만1000명을 기록한 가운데 장기 실업자들이 고용시장 문이 좁아지자 구직활동을 아예 중단하며 비경제활동인구로 전환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지난달 실업자 및 비경제활동인구 급증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음식·숙박업을 비롯한 서비스업종이 위태로워진 것과도 연관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달 숙박·음식점업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22만5000명 줄어들어 통계 분류를 개정한 2013년 이후 최대 감소폭을 나타났다.

그뿐만 아니라 자영업 비중이 높은 제조업(-5만3000명)과 도·소매업(-12만7000명), 교육서비스업(-8만9000명) 등 서비스업종에서 취업자 수가 크게 줄었다.

0 Comments
Category
K창업연구소 강종헌 소장

월-금 : 9:30 ~ 18:30
토.일.공휴일 휴무
bizidea@hanmail.net
상가분양,임대,매매문의 사절합니다.
리스크를 최소화하는 사업정리법, 폐업도 전략이다

소상공인방송
희망리턴패키지
State
  • 현재 접속자 14 명
  • 오늘 방문자 46 명
  • 어제 방문자 427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