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경영악화, 국내 기업 4곳 중 1곳 하반기 폐업 우려

코로나19로 경영악화, 국내 기업 4곳 중 1곳 하반기 폐업 우려

코로나19로 경영악화, 국내 기업 4곳 중 1곳 하반기 폐업 우려

강종헌 0 152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기업 531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기업 4곳 중 1곳에서 하반기 파산신청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법원행정처 발표에 따르면, 올 상반기 법인 파산신청 건수가 통계 집계 이후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문제는 하반기 경영환경 또한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란 예측이 나왔다는데 있다.


설문에 참여한 기업회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실제로 경영환경이 악화됐는지’ 물었다. 그 결과 72.0% ‘매우 그렇다’ 28.1%, ‘그런 편이다’ 43.9%의 기업에서 경영 악화를 답했다.

경영악화를 겪은 기업 중 ‘제조업’ 86.0%, ‘식음료’ 81.3%, ‘전자·반도체’ 80.8%, ‘공연·문화·예술·스포츠’ 80.0% 등의 순서로 평균을 웃도는 비율을 보이는가 하면, ‘여행·숙박·항공’ 응답비율은 무려 100.0%에 달해 심각성을 전했다.


기업 4곳 중 1곳에서는 연내 파산을 우려하고 있었다. 이어서 ‘하반기 도산 가능성이 있는지’ 질문한 결과 ‘매우 그렇다’ 6.3%, ‘그렇다’ 19.6% 응답비율이 도합 25.9%에 집계됐다.


a90043f13424e4d450b5568d5e81438f_1596417399_46.jpg

도산을 걱정하게 된 배경으로는 1위에 ‘코로나 직격타’(53.4%), 2위에 ‘(코로나 이전에도 경영사정이 안 좋았는데) 코로나 이후 회생 가능성이 사라짐’(43.6%)이 각각 꼽혔다. ‘원래부터 도산위기’였던 기업은 0.8%에 불과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다수의 기업이 버티지 못할 것을 암시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52.0%)과 ‘여행·숙박·항공업’(37.5%)에서, 기업별로는 ‘대기업’(23.8%)에 비해 ‘중소기업’(29.6%) 및 ‘스타트업’(38.9%)에서 도산 위험성을 높게 내다보고 있었다.

코로나19 여파로 경영환경이 어려워진 기업들의 도산이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현실화될 지 우려되는 대목이다.


본 설문조사는 지난달 29일부터 31일까지 사흘간 진행, 기업회원 531명이 참여했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4.25%다.

0 Comments
Category
K창업연구소 강종헌 소장

월-금 : 9:30 ~ 18:30
토.일.공휴일 휴무
bizidea@hanmail.net
상가분양,임대,매매문의 사절합니다.
리스크를 최소화하는 사업정리법, 폐업도 전략이다

소상공인방송
희망리턴패키지
State
  • 현재 접속자 21 명
  • 오늘 방문자 79 명
  • 어제 방문자 565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