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하면 소상공인 2곳 중 1곳(48.5%) 폐업 고려

코로나19 장기화하면 소상공인 2곳 중 1곳(48.5%) 폐업 고려

코로나19 장기화하면 소상공인 2곳 중 1곳(48.5%) 폐업 고려

강종헌 0 99

소상공인연합회는 코로나19에 따른 소상공인 피해를 파악하기 위해 2020년 4월 소상공인 1천392명을 대상으로 한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사업장 폐업까지 고려할 수밖에 없다는 소상공인이 절반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 소상공인들은 가장 필요한 정책으로 소상공인 재난 수당 지급을 꼽았다. 
 
조사 결과, 코로나19가 6개월 이상 장기화할 경우 '사업을 유지하고 있으나 폐업을 고려할 것 같다'는 소상공인이 48.5%에 달했다. 응답자의 23.9%는 '이미 폐업상태일 것'이라고 답했다. 코로나19 이후 매출이 반 토막을 넘어 '0원' 상태라는 응답도 상당 부분 차지했다.
  
 
이 기간 매출액이 100% 급감했다는 소상공인이 15.8%에 달했고, 80~99% 감소(17.1%), 50~79% 감소(28.0%) 등 대다수 사업장이 큰 폭의 매출 감소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영비용 중 가장 부담되는 요소로는 임대료(38.6%)가 가장 많이 꼽혔다. 이어 인건비(25.9%), 대출이자(17.9%), 세금(6.6%), 공과금(6.2%), 4대 보험료(4.9%) 순으로 조사됐다.
 
우선으로 필요한 지원 정책으로는 응답자의 37.9%가 '별도의 소상공인 재난 수당 지원'을 꼽았고, '임대료 지원'이 19.5%로 뒤를 이었다.
 
이밖에 금융지원 자금 규모 추가 확대(9.1%), 금융 신속 대출(8.3%), 부가세 한시적 대폭 인하(7.8%) 등의 답변도 나왔다.
 
 

소상공인연합회.jpg

0 Comments
Category
K창업연구소 강종헌 소장

월-금 : 9:30 ~ 18:30
토.일.공휴일 휴무
bizidea@hanmail.net
상가분양,임대,매매문의 사절합니다.
리스크를 최소화하는 사업정리법, 폐업도 전략이다

2020년 9월 출판 예정(북네스트)


소상공인방송
희망리턴패키지
State
  • 현재 접속자 17 명
  • 오늘 방문자 54 명
  • 어제 방문자 493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