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율적인 사업정리(폐업)로 재기의 발판을 마련한다

효율적인 사업정리(폐업)로 재기의 발판을 마련한다

효율적인 사업정리(폐업)로 재기의 발판을 마련한다

강종헌 0 77

효율적인 사업정리(폐업)로 빠른 시간 내 재기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야한다.

신속, 정확한 폐업절차를 통해 재기의 걸림돌을 미지 제거해야한다.​ 사업정리(폐업)는 사업의 사작만큼 중요하며, 세무 등 일정한 행정절차가 필요하다. 방치하거나 소홀히 처리하면 새로운 사업 시작 시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종업원의 임금 및 퇴직금 미지급 시​ 대표자가 형사 처벌을 받을 수 있다.

폐업절차는 1) 폐업신고, 2) 부가가치세 확정신고 및 납부, 3) 법인세 또는 종합소득세 신고, 4)​ 임금 및 퇴직금 등의 처리, 5) 잔여 자산 정리, 6) 기타사항 순이다.

폐업신고는 지체없이 세무서에 폐업신고한다.​ 폐업신고와 부가가치세 확정신고를 함께할 수 있다. 부가가치세확정신고서에 폐업연월일 및 사유를 기재하고 사업자등록증 원본 등을 함께 제출하면 폐업신고가 된다. 과세기간 개시일부터 폐업일까지의 사업실적을 폐업일의 다음달 25일 이내에 신고하면 된다.

예를 들어 10월 5일 폐업했다면 일반과세자는 과세기간 개시일 7월 1일부터, 간이과세자는 1월 1일부터 10월 5일까지의 사업실적을 11월 25일까지 신고하면 된다. ​실적이 없는 경우에도 반드시 신고해야한다.

남아있는 잔존 재화는 재화의 공급으로 본다(간주공급). 물품의 품목 및 수량, 시가 등을 반드시 파악하여 신고해야한다. 폐업 시 보유한 재고자산은 부가세 신고대상이다.​

임금을 지불할 능력이 없다면 체당금 제도를 이용한다.​ 최종 3개월 분의 임금과 최종 3년 분의 퇴직금을 국가에서 대신 지급해 준다. 관할 지방노동청에 체당금 지급청구서와 재무제표, 임금대장 등 필요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0 Comments
Category
K창업연구소 강종헌 소장

월-금 : 9:30 ~ 18:30
토.일.공휴일 휴무
bizidea@hanmail.net
상가분양,임대,매매문의 사절합니다.
리스크를 최소화하는 사업정리법, 폐업도 전략이다

소상공인방송
희망리턴패키지
State
  • 현재 접속자 19 명
  • 오늘 방문자 139 명
  • 어제 방문자 60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