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가에 병원 연다더니…그 의사는 ‘배우’였다[자영업약탈자들. 3편]

상가에 병원 연다더니…그 의사는 ‘배우’였다[자영업약탈자들. 3편]

상가에 병원 연다더니…그 의사는 ‘배우’였다[자영업약탈자들. 3편]

강종헌 0 182

병원을 끌어오고, 약사의 돈을 얹으면 신도시 상가 분양의 ‘판돈’이 만들어진다. 이 판돈을 끌어오는 데 가장 중요한 ‘선수’는 의사다. 의사는 병원 임대차 계약을 가능하게 하는 배우다. 판돈의 10%를 챙긴다. 10억원짜리 약국이 들어서면 1억원이 의사 몫이다.

 

의사의 무대가 되는 병원은 배우가 ‘캐스팅’되기 전에 약사의 돈으로 굴러간다. ‘자영업계의 귀족’이라고 불리는 전문직 자영업자가 신도시 상가 분양의 불쏘시개로 전락한 셈이다. 약사의, 식당 주인의, 피시방 사장의 돈이 건물주를 거쳐 병원 창업컨설팅 업체로 흘러들어간다.

 

0 Comments
Category
K창업연구소 강종헌 소장

월-금 : 9:30 ~ 18:30
토.일.공휴일 휴무
bizidea@hanmail.net
상가분양,임대,매매문의 사절합니다.
리스크를 최소화하는 사업정리법, 폐업도 전략이다

소상공인방송
희망리턴패키지
State
  • 현재 접속자 18 명
  • 오늘 방문자 269 명
  • 어제 방문자 419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